최종편집 : 2019.11.15 금 17:32
2019-11-13
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집닥, 서울지역 인테리어 교체 수요 리포트 공개
<집닥 제공>

[한국정책신문=윤중현 기자] 인테리어 중개 플랫폼 집닥(대표 박성민)이 25일 서울 아파트 인테리어 수요 트렌드를 공개했다. 

이번 결과는 2016년 5월부터 2019년 5월까지 약 3년간 집닥 기업부설 연구소의 서울 시내 아파트 인테리어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해당 기간 집닥에 인입된 서울 시내 아파트 인테리어 견적은 공사계약일 기준으로 약 1500여건으로 집계됐다.

공사 거래가 가장 많았던 노원구, 강서구, 강남구, 송파구 등 4개 구의 아파트 준공년도는 10년 이상 20년 미만(40%), 20년 이상 30년 미만(38.7%), 30년 이상 40년 미만(14%), 10년 미만(4.3%), 40년 이상(3%) 순으로 나타났다.

인테리어 교체 수요가 높았던 서울 시내 아파트는 △송파구 문정동 문정래미안(2004년 준공) △송파구 장지동 송파파인타운(2008년 준공)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 1·2차 아파트(1976년 준공) 등이다. 아파트 인테리어 의뢰 평수별로는 ‘30평대(40%)’, ‘20평대(28.6%)’, ‘10평대(6.5%)’, ‘50평대(3%)’ 순으로 조사됐다. 

입주 전 교체가 69.1%, 거주 중 교체는 30.9%였다. 최근 1년 6개월간 고객의 아파트 인테리어 교체 동기를 분석한 결과 ‘내 집을 예쁘게 꾸미고 싶어서’가 75%, ‘세입자를 맞이하기 위해’가 25%로 나타났다. 가족구성 조사에서는 자녀와 함께 거주하는 핵가족(47.3%)과 부부 및 2인 (31.1%)이 주를 이뤘다.

김종부 집닥 기업부설연구소장은 “현재, 10년 이상 20년 미만의 기축아파트 외에 30년 이상 기축 아파트 인테리어 수요도 확대되고 있어 주목해볼 만하다”고 말했다.

윤중현 기자  yjh@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