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두산건설, 1046억원 규모 미얀마 송전선로 건설공사 수주
타웅우-카마나트 구간 위치도 <두산건설 제공>

[한국정책신문=윤중현 기자] 두산건설은 지난 3월 미얀마 전력에너지부(MoEE)로부터 낙찰통지를 받은 '타웅우-카마나트 구간 초초고압 송전로 공사'를 수주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차관으로 미얀마 타웅우(Taungoo)에서 카마나트(Kamanat)에 이르는 174㎞ 구간에 500kV 철탑 368기를 건설하는 송전선로 공사다. 

미얀마 최초의 초고압 송전선로 공사이며 공사금액만 8958만달러(약 1046억원)로 단일 규모로는 미얀마 최대 공사다. 

미얀마는 과거 12년 동안 전력 수요가 연간 8.5% 성장했으며 최근 몇 년 사이 증가세가 커지고 있다. 미얀마 국토 면적은 우리나라의 6.5배인 반면 총 송전선로 길이는 우리나라의 1/3수준으로 전기 공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미얀마 정부는 2030년까지 전력수요를 100% 충족한다는 계획으로 공적개발원조(ODA)와 다자개발은행(MDB)에서도 지속적인 지원을 계획하고 있다. 

두산건설 관계자는 “이번 공사를 통해 미얀마 시장에서 송전선로 추가 수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중현 기자  yjh@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