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KFC, '닭껍질튀김' 인기에 판매 매장 13곳 추가'서울역·대학로' 등 유동 인구 많은 매장 선정…총 19곳서 판매
<KFC 제공>

[한국정책신문=이해선 기자] KFC(대표 엄익수)는 오는 27일부터 ‘닭껍질튀김’ 판매 매장을 확대한다고 25일 밝혔다. 

닭껍질튀김은 지난 19일 강남역점을 비롯해, 경성대부경대점, 노량진역점, 수원인계DT점, 연신내역점, 한국외대점 등 전국에서 6개 매장에서만 한정 판매로 선보인 제품으로, 전 매장에서 반나절만에 품절을 이루는 등 크게 화제가 된 바 있다.

KFC는 닭껍질튀김이 수작업으로 닭의 가슴살 부위의 껍질만을 떼어내 만들어지는 관계로 대량 공급이 어렵기 때문에 한정된 매장에서만 판매했다. 하지만 소비자들의 지속적인 요청으로 인해 판매 매장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KFC는 닭껍질튀김 판매 매장으로 △서울역점 △대학로점 △신촌역점 △서울대입구점 △구리 돌다리점 △인천스퀘어원점 △일산장항점 △야탑역점 △천안쌍용점 △대구문화동점 △울산현대점 △광주용봉DT점 △대전시청역점 등 총 13곳을 추가하기로 했다.

새롭게 추가 판매가 확정된 매장들은 수도권 지역 외에 전국 각지에서 판매해달라는 요청이 많아, 광역시 위주의 유동 인구가 많은 매장들로 선정하게 됐다. 

KFC 관계자는 “닭껍질튀김 첫 출시 이후, 예상을 뛰어넘는 소비자들의 뜨거운 관심과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판매 매장을 확대하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소비자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KFC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해선 기자  lhs@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FC#닭껍질튀김#서울역점#대학로점

이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