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포커스 금융정책
美 연준, 금리 동결···향후 인하 가능성 시사
<뉴스1>

[한국정책신문=김하영 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19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다만, 통화정책 성명에서 인내심(patient)을 갖겠다는 표현을 삭제하며 향후 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했다.

연준은 이날까지 이틀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열고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FFR)를 현행 2.25~2.50%에서 동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준은 이번 통화정책 성명에서 “통화정책에 대해 인내심(patient)을 가질 것”이라는 표현을 삭제했다. 대신 “경기확장을 유지하기 위해 적절히 대응할 것”이라는 문구를 새로 추가했다. 

연준은 “경제활동의 지속적 확장과 강한 노동시장 여건 등을 지속해서 보고 있다”며, “그러나 이런 전망에 대한 불확실성이 증가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런 불확실성과 미미한 인플레이션 압력에 비춰 경제전망을 위한 향후 정보의 함의를 면밀히 관찰하고, 경기확장을 유지하기 위해 적절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금리 인하 소수의견도 제시됐다.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0.25%포인트 금리 인하를 주장했다. 

김하영 기자  sohj0915@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준 금리#미국 금리#미국 금리인하#미국 금리인상

김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