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이마트 '무인셀프계산대' 갈등 고조…서울·목포·울산 등 곳곳 충돌13일 마트노조 이마트 창동점 앞 규탄 기자회견…14일 목포시의회 반대 의견 내놔
<뉴스1>

[한국정책신문=한행우 기자] 지난 13일 마트산업노동조합(이하 마트노조)가 무인셀프계산대 설치를 확대한 이마트 창동점 앞에서 규탄 기자회견을 가진데 이어 14일 목포시의회도 목포점 셀프계산대 설치를 반대하고 나섰다.

이마트는 노브랜드 출점으로 골목상권과 극한 마찰을 빚고 있는데다 ‘셀프계산대’를 사이에 두고도 이해당사자들 간 갈등이 고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1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전날인 13일 마트노조는 이마트 창동점 앞에서 이마트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무인셀프계산대 확대를 비난했다. 

마트노조는 이날 이마트 창동점이 무인셀프계산대를 16곳으로 확대하고 일반계산대는 단 2곳만 설치한 것에 대해 노년층과 장애인을 배려하지 않은 처사라고 꼬집었다. 이어 계산대 노용자 고용 불안 및 감축시도라고 비판하며 무인계산대 확대 중지와 일반계산대 정상운영을 주장했다. 

전수찬 마트노조 이마트지부장은 “이마트는 고객이 몰리는 시간에도 일반계산대를 2곳 밖에 열지 않는다”며 “2명이 맡은 일반계산대 대기가 길어져도 계산대를 더 열지 않아 고객들을 불편하게 한다”고 지적했다. 

전 위원장은 이어 “셀프계산대는 고객들에게 계산업무를 떠넘기는 것”이라며 “고객들이 직접 이마트에 ‘셀프계산 거부’와 ‘일반계산대의 정상운영’ 요구를 해달라”고 호소했다. 

14일에는 전남 목포시의회가 고용불안 해소에 대한 구체적 대안 없는 이마트 목포점의 셀프계산대 도입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목포시의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마트 목포점 셀프계산대 도입은 이마트가 목포에 입점할 당시 강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지역일자리 창출’을 약속했던 것에 반하는 것”이라며 “지난해 고용위기지역과 산업위기 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된 목포의 지역적 특수성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결정”이라며 셀프계산대 도입을 강하게 반대했다. 

김휴환 의장은 “경제침체를 탈피하기 위해 모든 시민이 피땀을 흘리고 있는 가운데 셀프계산대 도입을 통해 지역민의 일자리를 줄이고 고용불안을 야기하는 것은 대기업의 횡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마트가 지금 해야 할 일은 일자리를 줄이는 것에 열중할 것이 아니라 지역기업이 아님에도 많은 시민들이 아꼈던 만큼 목포시민들에게 받은 사랑을 지역에 환원하는 경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달 8일에는 이마트 노조원들이 서울 성수동 이마트 본사 앞에서 무인셀프계산대 확대 중단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으며 9일에는 대구 달서구 이마트 월배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10일에는 광주 서구 이마트 광주점 앞에서, 13일에는 울산노조가, 14일에는 마트노조 이마트지부 신제주지회와 민주노총 제주본부가 기자회견을 열고 무인셀프계산대 확대 중단을 강력히 요구한 바 있다. 

한행우 기자  hhw86@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행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