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포커스 금융정책
이주열, 금리인하 가능성 시사···"경제상황 변화에 따라 대응해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뉴스1>

[한국정책신문=김하영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2일 향후 통화정책 방향에 대해 “경제상황 변화에 따라 적절하게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에 선을 그어온 이 총재가 금리를 내릴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 셈이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태평로 부영 태평빌딩 컨벤션홀에서 열린 ‘한국은행 창립 제69주년 행사’에서 “최근 미·중 무역분쟁, 반도체 경기 등 대외 요인의 불확실성이 크게 높아진 만큼 전개추이와 영향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경제상황 변화에 따라 적절하게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내외 여건 변화에 따른 시나리오별 정책운용 전략을 수립해 적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금까지 이 총재는 금리 인하 가능성에 대해 명확히 선을 그어왔다.

지난 5월 31일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조동철 금통위원의 인하 소수의견이 등장했을 때만 해도 이 총재는 “소수의견은 소수의견일 뿐”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한 바 있다.   

김하영 기자  sohj0915@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리인하#기준금리 인하#기준금리

김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