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김하늘 코, 몰랐던 비장의 카드 꺼낸 제작진 "감우성, 모르지 않아"
사진=드라마하우스, 소금빛미디어

[한국정책신문=김시연 기자] 최근 김하늘 코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이슈로 떠올랐다.

최근 방송된 JTBC 드라마 '바람이 분다'에서 김하늘이 특수 분장을 하고 등장했다. 그는 코를 분장하고 자신의 남편 감우성을 유혹했다.

하지만 방송 직후 일부 시청자들은 코 분장이 어색하다는 의견을 보냈다. 뿐만 아니라 코만 변했을 뿐인데 아내를 몰라보는 설정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의문을 던졌다.

이에 매회 방송마다 논란이 되자 '바람이 분다' 측은 직접 입장을 전했다.

제작진은 "수진(김하늘 분)이 변장을 한 이유는 이유도 모른 채 변한 도훈(감우성 분)의 진심을 다른 여자가 돼서라도 알고 싶었던 절박한 마음을 담은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자신의 아내를 알아보지 못하는 설정에 대해서는 "도훈이 사랑하는 수진을 보내주기 위해 알면서도 모른척해 주기 위한 복잡한 마음이다"라고 말하며 이해도를 높였다.

한편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에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로맨스를 담은 작품이다.

김시연 기자  kimsy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