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포커스 금융정책
최종구 "무례하고 이기적" VS 이재웅 "출마하시려나"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청년 맞춤형 전·월세대출 협약식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한국정책신문=김하영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2일 ‘타다’ 서비스로 택시업계와 갈등을 빚고 있는 이재웅 쏘카 대표를 향해 “무례하고 이기적”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출마하시려나?”라고 받아쳤다. 

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청년 전·월세 지원프로그램 협약식 후 기자들과 만나 “정부는 혁신사업을 지원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혁신에서 소외되거나 피해를 입는 계층을 보듬고 지원하는 게 가장 중요한 책무”라며, “혁신 사업자가 오만하게 행동하면 혁신동력이 오히려 약화된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타다 대표라는 분이 경제정책 책임자를 향해 혁신의지 부족을 운운하는 비난을 멈추지 않고 있다”며, “택시업계에 대해서도 ‘나는 달려가는데 왜 못 따라오냐’는 식의 거친 언사를 내뱉고 있는데 너무 무례하고 이기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갑자기 이 분은 왜 이러시는 걸까요? 출마하시려나?”라며, “어찌되었든 새겨듣겠습니다”라고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택시기사들이 죽음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죽음을 정치화하고 죽음을 이익을 위해 이용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택시업계를 비판하는 글을 올린 바 있다. 

김하영 기자  sohj0915@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종구#최종구 금융위원장#이재웅#이재웅 대표

김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