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태연, 악플러가 보낸 DM 캡처
(사진=태연 SNS)

[한국정책신문=김시연 기자] 태연이 악플러의 메시지를 공개했다.

태연은 5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사진을 하나를 게재했다.

사진 속 한 악플러는 "XXX아 그만하랬지. 더럽게 어디서 추태를 부려. 남자가 그리도 없냐. 있을 때 잘하지 진짜. 누가 얘 좀 털어주세요 제발"이라며 욕설이 섞인 DM(다이렉트 메시지)을 보냈다.

또 다른 메시지에는 "인스타그램은 팬들이랑 소통하는 공간 아니냐? 이렇게 미련보이며 추악질하는 모습 팬들에게 보여주고 미안하지도 않냐"면서 루머를 제기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태연의 팬들을 "호구"라고 비하하는 표현도 적었다.

해당 메시지를 보낸 계정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또한 태연이 게재했던 스토리 역시 삭제됐다.

태연은 2007년 걸그룹 소녀시대로 데뷔했다. 이후 귀여운 외모와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사랑받으며 올해 발표한 '사계', '보이스' 역시 음원차트 정상에 올렸다. 

하지만 악플러들의 지독한 공격을 받아왔다.

당시 SM엔터테인먼트는 "앞으로도 소속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은 물론 적극적인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시연 기자  kimsy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