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전자
LG유플러스,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 리뉴얼기존 상품보다 이용료가 최대 35% 저렴
LG유플러스는 업계 최저 요금으로 이용 가능한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을 17일 새롭게 출시한다. 사진은 LG유플러스 모델이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의 새로운 출시를 알리는 모습. <LG유플러스 제공>

[한국정책신문=길연경 기자]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업계 최저 요금으로 이용 가능한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을 17일 새롭게 출시한다. 

LG유플러스는 고객 편의 향상과 요금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16종으로 운영되던 휴대폰 보험 상품을 11종으로 간소화하면서 월 이용료도 최대 35% 낮췄다.

새롭게 출시되는 LG유플러스 휴대폰 보험 상품은 아이폰 분실·파손 보험 6종과 LG·삼성 등 안드로이드 폰 대상 분실·파손 보험 5종으로 구성되어 있다.

아이폰 분실·파손 상품은 월 이용료 2800원에 총 85만원까지 보상금액을 지원하는 ‘I폰 분실·파손 보험 85’부터 월 8000원에 총 200만원까지 보상금액을 지원하는 ‘I폰 분실·파손 보험 200’까지 출고가에 따라 다양한 상품이 준비되어 있다. 월 이용료는 종전보다 ‘I폰 분실파손 ·보험 85’가 1500원, ‘I폰 분실·파손 보험 200’은 800원 저렴해졌다.

안드로이드 폰의 경우는 월 이용료 2400원에 총 85만원까지 보상하는 ‘폰 분실·파손 보험 85’부터 월 5800원에 총 150만원까지 보상하는 ‘폰 분실·파손 보험 150’까지 출고가에 따라 상품이 마련되어 있다. 월 이용료는 종전보다 ‘폰 분실·파손 보험 85’가 900원, ‘폰 분실·파손 보험 150’은 800원 저렴해졌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는 휴대폰을 장기간 사용하는 고객을 위해 보험 가입기간을 기존 30개월에서 36개월로 늘렸다.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은 휴대폰 구입 후 30일 이내 전국 LG유플러스 매장에서 가입이 가능하며 휴대폰 구입 당일에는 고객센터에서도 가입이 가능하다.

길연경 기자  besound24@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유플러스#휴대폰 분실#휴대폰 파손#보험

길연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