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대림산업, 새 라이프스타일 적용한 주택전시관 선보여
감일 에코앤 e편한세상 주택전시관 <대림산업 제공>

[한국정책신문=윤중현 기자] 대림산업은 e편한세상의 주택전시관을 고객 중심, 경험 중심의 공간으로 새롭게 꾸몄다고 16일 밝혔다. 

e편한세상 모델하우스는 일방통행 관람 동선을 적용해 양방향으로 오가는 고객 간 간섭을 줄였다. 전시회처럼 차분한 분위기에서 모델하우스를 즐길 수 있도록 마이크 사용도 최소화했다. 전시회에 도슨트(전시해설사)가 있듯 소그룹으로 공간마다 안내를 받을 수 있도록 가이드서비스도 마련했다. 입장할 때 신발을 갈아신지 않아도 되도록 슬리퍼도 없앴다. 

이와 함께 공개된 장소에서 일렬로 늘어늘어선 형태이던 상담석을 아늑하고 독립된 공간으로 바꿔 개인정보·사생활 유출 걱정 없이 상담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유아동반 전용상담석도 설치하고 키즈존을 마련하는 등 아이를 동반한 내방객을 배려했다. 

대림산업은 이같은 모델하우스를 지난달 연 ‘감일 에코앤 e편한세상’부터 적용했고 이달 분양을 앞둔 ‘e편한세상 금빛 그랑메종’ 등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또 ‘e편한세상 거제 유로아일랜드’에 관심 있는 고객을 대상으로 스페셜 라운지 ‘유로하우스’도 운영하고 있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고객이 거주하는 공간인 집만큼 모델하우스는 고객이 머무는 장소로, 우리 브랜드를 처음 경험하는 장소로, 그 가치가 높은 곳”이라며 “기존의 복잡했던 이미지를 걷어내고, 머무는 동안 편안하고 쾌적한 환경 속에서 고객이 원하는 정보를 얻어가는 동시에 브랜드 이미지도 더욱 높아질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중현 기자  yjh@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