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의료·제약
GC녹십자셀, 1분기 사상 최고치 매출 87억원 달성전년동기 대비 46%↑…연결기준 매출 92억원 기록

[한국정책신문=이해선 기자] GC녹십자셀(대표 이득주)은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 2019년 1분기 매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46% 상승한 87억원을 달성하며 분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GC녹십자셀은 2019년 1분기 별도재무제표 기준 매출은 전년대비 46% 증가한 87억원, 영업이익은 98% 증가한 24억원, 당기순이익은 639% 증가한 122억원을 달성했다. 당기순이익의 증가는 영업이익 외 투자지분 관련 금융수익의 증가가 원인이다. 

2018년 4월 인수한 일본 세포치료제 선도기업 GC림포텍(Lymphotech Inc.)의 실적을 반영한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는 2019년 1분기 매출 92억원, 영업이익 25억원, 당기순이익 123억원을 기록했다. 

이득주 GC녹십자셀 대표는 “이뮨셀엘씨의 효과를 입증할 데이터들이 축적되면서 매 분기 사상 최고치 매출을 경신하고 있다”며 “2018년 국내 항암제 시장 매출 상위권에서 국내 제품은 이뮨셀엘씨가 유일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GC녹십자셀의 주력제품인 이뮨셀엘씨는 간암을 적응증으로 하는 개인별 맞춤항암제다. 환자의 혈액에서 면역세포를 추출, 특수한 배양 과정을 통해 항암 효율이 극대화된 면역세포로 제조 후 환자에게 주사제로 투여되는 신개념 환자 맞춤형 항암제로 주목받고 있다.

이해선 기자  lhs@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녹십자#이뮨셀엘씨#항암제#실적

이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