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포커스 산업정책
대형마트 직원 78% "명절에 쉬고 싶어" 의무휴업일 지정 '찬성'서울시내 대형마트·SSM 직원 10명 중 8명 명절 당일 쉬기 원해…의무휴업일 지정에 찬성 의견
자료사진 <뉴스1>

[한국정책신문=한행우 기자] 대형마트나 기업형 슈퍼마켓(SSM)에서 일하는 직원 10명 중 8명은 설·추석 등 명절 당일에 쉬기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박맹우 의원(자유한국당)은 경기과학기술대학교 유통연구소와 함께 지난 3월30일∼4월2일 서울 시내 대형마트와 SSM에서 근무하는 직원 673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77.9%인 524명이 명절 당일에 쉬고 싶다는 의사를 나타냈다고 15일 밝혔다. 

또 응답자 가운데 대형마트 직원(579명)의 77%, SSM 직원(94명)의 83%는 명절 당일을 의무휴업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데 찬성 의견을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이유로는 ‘가족이나 친구들과 명절을 함께 보낼 수 있어서’라는 응답이 80.5%로 압도적이었으며 ‘명절에 매장을 찾는 고객이 별로 없어서’라는 답변도 10.2%를 차지했다. 연령별로는 40대(82.8%)와 50대 이상(81.7%)의 찬성율이 높았으며 20대의 찬성 비율은 59.7%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명절 휴무에 반대하는 사람은 전체 응답자의 14.1%였다. 이들은 ‘명절 근무 보수가 높아서’(42.1%), ‘귀성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32.6%) 등의 이유로 반대했다. 

박 의원은 이 같은 요구를 고려해 설과 추석이 포함된 달에는 현행 의무휴업일 이틀 가운데 하루를 명절 당일로 지정하도록 하는 내용의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박 의원은 “중·소상공인 보호를 위한 월 2회 의무휴업일 시행은 유지하면서 마트 근로자의 휴식권 또한 보장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한행우 기자  hhw86@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형마트#대형마트명절영업

한행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