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ㆍ금융 증권
[특징주] 넥슨지티·넷게임즈, 넥슨 매각 본입찰 연기 소식에 하루만에 급락
<네이버금융 캡처>

[한국정책신문=김하영 기자] 오는 15일로 예정됐던 넥슨 매각 본입찰이 연기된다는 소식에 14일 넥슨 계열사인 넥슨지티와 넷게임즈의 주가가 급락했다.

이날 넥슨지티는 전 거래일보다 19.19%(3300원) 떨어진 1만3900원에 장을 마쳤다. 넷게임즈도 20.08% 하락 마감했다. 

앞서 전날인 지난 13일 넥슨 매각을 위한 본입찰이 다가오면서 넥슨지티와 넷게임즈 주가는 동반 강세를 나타내, 이날 넥슨지티와 넷게임즈는 전 거래일보다 각각 29.81%, 22.50% 상승 마감한 바 있다. 

그러나 넥슨 매각 본입찰 일정이 또 다시 연기됐다는 보도가 14일 전해지면서 실망 매물이 쏟아져 나온 것으로 보인다. 넥슨 매각 본입찰은 당초 지난 4월 말께 이뤄질 것으로 전망됐으나, 오는 15일로 한차례 연기된 바 있다.

본입찰 새 일정은 이르면 일주일 뒤 재개될 것이란 얘기가 나오고 있다. 

한편, 넥슨그룹은 ‘NXC→넥슨→넥슨코리아→계열사’로 이어지는 지배구조를 갖고 있다. NXC는 일본 상장법인 넥슨의 최대주주(47.98%)이고, 넥슨은 넥슨코리아 지분 100%를 갖고 있다. 넥슨코리아는 넥슨지티와 넷게임즈 지분을 각각 63.16%, 47.66% 보유 중이다.  

김하영 기자  sohj0915@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넥슨 매각#넥슨 매각 연기#넥슨지티#넥슨지티 주가

김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