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제주도의원 모임 "이마트 '노브랜드' 제주 진출 반대"제주민생경제포럼 "제주 소상공인 생존권 빼앗고 지역 상권 초토화 의도" 비난
<뉴스1>

[한국정책신문=한행우 기자] 제주도의회 소속 의원들이 기업형 슈퍼마켓인 이마트 ‘노브랜드’ 제주 진출에 대해 소상공인의 생존권을 빼앗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제주도의회 의원경제모임 ‘제주민생경제포럼’은 14일 성명을 내고 이마트 ‘노브랜드’의 제주 진출에 대해 강한 반대를 표했다. 제주민생경제포럼에는 전체 제주도의원 43명 가운데 16명이 가입해 활동하고 있다. 

제주민생경제포럼은 “대기업 이마트 계열 ‘노브랜드’는 이달 중 제주시 아라동에 가맹점을 낼 계획”이라며 “이는 제주 소상공인의 생존권을 빼앗고 영세 상인의 지역 상권을 초토화시키려는 의도”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규모 유통업자의 골목상권 침해로 논란을 빚은 바 있는 ‘노브랜드’가 직영점이 아닌 가맹사업이라는 편법을 통해 대기업의 골목상권 침범을 규제하는 법망을 피해가고 있다는 것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비판했다. 

제주민생경제포럼은 또 “정부와 제주도는 이 같은 대기업 기업형 슈퍼마켓의 가맹점을 통한 편법 출점을 실효적으로 규제할 수 있는 제도 개선에 즉각 나서야 한다”며 “특히 도는 즉각 유통업상생협의회를 열어 대책을 마련하라”고도 촉구했다.

앞서 지난 9일에도 제주 지역 소상공인들이 노브랜드 출점에 대해 반대의 뜻을 밝힌 바 있다. 

제주도슈퍼마켓협동조합과 ㈜남양체인, ㈜제주물류, 킹마트, ㈜근대화체인, 제주도나들가게협의회 등 지역 상인들은 9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브랜드 진출에 강력 반발했다. 

이들은 “제주도 최초의 SSM 입점은 소상공인의 생존권을 빼앗고 영세상인들의 지역상권을 초토화시키려는 의도”라며 “특히 반발이 우려되는 직영형태가 아니라 가맹점으로 위장한 편법 개점으로 전통시장과 소상공인을 짓밟으려는 대기업의 횡포”라고 말했다.

또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노브랜드 개점을 강력저지하고 생존권을 수호하겠다”며 “제주시는 재벌기업의 매장개설허가를 즉각 취소하고 제주도 영세상인을 보호하라”고 강조했다. 

한행우 기자  hhw86@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브랜드

한행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