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하이트진로, '테라' 인기에 '공급지연' 사태 맞아주류도매사에 안내문 발송…다음주 물량공급 정상화 예상
하이트진로 테라 <하이트진로 제공>

[한국정책신문=이해선 기자]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는 전국 주류도매사에 신제품 ‘테라’의 공급지연 및 조기 정상화에 대한 안내문을 발송했다고 14일 밝혔다. 

하이트진로의 청정라거-테라가 예상수요를 크게 뛰어넘는 폭발적인 인기를 끌면서 일부 품목의 물량공급 차질이 발생할 정도로 주문이 폭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테라의 판매량은 지난 3월 21일 출시 후 50일 만에 130만 상자를 기록했다. 이는 그 동안의 맥주 신제품 중 출시 초 최대 판매기록으로, 예상치를 훌쩍 뛰어넘는 역대급 판매량이다. 

하이트, 맥스, 드라이피니시d 등의 첫 달 판매량이 20만~30만 상자 수준임을 감안하면 기존 맥주의 3~4배 수준에 이르는 폭발적인 초기 반응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와 같은 테라의 수요를 맞추기 위해 하이트진로는 출시 보름 만에 전체 판매 목표를 조정하고 2배 이상 생산량을 늘렸다. 또한 생맥주 등의 제품군의 출시 일정을 6월로 조정하기도 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예상 수요를 크게 넘어서는 인기로 인해 원료조달이 다소 늦어져 일부 품목의 공급이 지연되게 됐다”며 “물량공급은 다음주 내에 정상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해선 기자  lhs@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테라#하이트진로#하이트#카스#청정라거#맥주

이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