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송현정 기자 논란에 엇갈린 반응 “실망스럽다” VS“문제 없다”
(사진=KBS 시청자 게시판 화면 캡처)

[한국정책신문=김유진 기자] 송현정 기자가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송현정 기자는 9일 방송된 KBS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 문재인 대통령과 1:1 대담을 진행했다.

대통령의 취임 2주년을 맞이해 진행된 '대통령에게 묻는다'를 통해 그간의 일들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진 송현정 기자와 문 대통령.

그러나 방송 직후 KBS '대통령에게 묻는다' 공식 홈페이지 속 시청자소감 게시판에는 송 기자를 비난하는 게시글이 이어졌다.

이날 대담에서 송 기자는 문 대통령에게 "자유한국당에게서 독재자라는 말을 듣는데 기분이 어떠냐"는 질문을 했는데 이로 인해 시청자 게시판에서 논란이 불거졌다.

국민을 대표하는 대통령에게 던진 질문으로 적절하지 않았다는 반응이 이어지는 상황.

방송 직후 한 작성자는 "무례하다"며 "송현정 기자가 대통령이 말하는데 뚝뚝 말을 끊는다. 기가 막혀 텔레비전을 보다가 껐다"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또한 "대담 너무 실망스럽다" 등 글이 게재됐다.

하지만 일부 시청자들은 "송 기자의 태도에 크게 문제될 것이 없다"며 다소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김유진 기자  kimsy22@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문통 2019-05-10 06:29:34

    기자가 그럼 무슨 머리라도 조아리면서 실실웃으면서 듣기좋은 질문만해야되나? ㅋㅋ
    아니 우리나라 국민 수준 진짜 갈수록 떨어지는 것 같네.
    언론인이 질문도 마음대로 못하는 세상인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