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전자
삼성, 갤럭시 폴드 스크린 결함에 美 출시 연기 확정추가 내부 테스트 후 수주 내 발표
<뉴스1>

[한국정책신문=길연경 기자] 삼성전자는 자사의 폴더블 단말기 ‘갤럭시 폴드’ 리뷰어들의 시제품 결함 보고에 따라 미국내 갤럭시폴드의 출시를 연기할 것이라고 22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번 미 출시 연기 확정 발표는 삼성전자가 출시 전에 주요 미 IT 전문 매체에게 리뷰용으로 제공했던 갤럭시 폴드에 대해 연일 스크린 결함 문제가 제기됐기 때문이다.  그간 갤럭시 폴드는 스크린 깜박임과 꺼지는 현상, 화면에 흰 줄, 힌지 이물질 침투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

앞서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 LTE 모델을 26일 미국에서 출시할 예정이었으나 23, 24일(현지시간) 예정된 홍콩 및 상하이의 갤럭시 폴드 중국 언론 브리핑 행사를 연기한데 이어 미 갤럭시 폴드 출시일도 조정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미 리뷰어들의 문제되는 기기들을 수거해 분석한 결과 모서리 상·하단 스크린 노출 영역에 대한 영향과 기기 내부에 (침투 가능성 있는) 이물질이 디스플레이 성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보고가 있었다”며 “추가 내부 테스트를 진행하고 수주 안에 출시일을 발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또한 “워낙 변수가 많고 내부 작업 절차에 따라 국내 출시가 먼저 될 수도 있다”며 “미 출시일에 확정됨에 따라 순차적으로 중국과 국내 출시일이 정해지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원래 5월 중순 한국, 중국, 유럽에서도 갤럭시 폴드의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었다.

길연경 기자  besound24@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갤럭시폴드#스크린결함#출시일

길연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