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홍자, 누구길래홍자 '미스트롯' 준결승전 1위 등극..."감정이 느껴진 무대"
(사진=TV조선)

[한국정책신문=김시연 기자] 홍자가 화제다. 왜냐하면 홍자가 유력한 우승 후보자 송가인을 꺾고 준결승전 1위를 차지했기 때문이다.

홍자는 18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에서 애절함이 넘쳐 흐르는 목소리와 표정 연기로 무대를 감동에 젖게 만들었다. 클라이맥스 부분에서는 폭발적인 가창력을 뽐내며 더욱 감동이 흐르는 무대를 완성했다.

이날 홍자는 장윤정이 올해 발표한 신곡 ‘사랑 참’을 선곡했다. 신지는 "감정이 보여서 눈물이 터졌다"며 "저희가 지적한 부분이 있는데 겁내지 않고 애드리브를 넣었다. 안전하게 갈 수 있었겠지만 홍자가 얼마나 자신의 무대에 최선을 다했는지 알게 됐다"고 극찬했다.

홍자의 마스터 점수는 653점으로, 정다경을 제치고 다시 한번 마스터 점수 1위에 올랐다. 홍자는 온라인 2위로 290점을 받았고, 이를 합산한 결과 송가인을 누르고 전체 1위에 올랐다.

한편 이날 송가인은 김연자의 '영동 부르스'를 불렀다. 관객들, 마스터 모두 그의 노래실력에 감탄했고 마스터 점수는 627점이었다. 온라인 1위 300점까지 합산해 김나희를 제치고 전체 1위에 오르게 됐다.

정다경은 남진 '가슴 아프게'를 열창했다. 마스터 점수는 640점으로, 마스터 점수로는 송가인을 누르고 1등을 차지했다. 다만 온라인 투표 점수 240점을 합한 결과 3위에 오르게 됐다.

김시연 기자  kimsy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