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KG그룹 곽재선 회장, ‘뚝심 경영’ 눈길
(사진=KBS)

[한국정책신문=김유진 기자] KG그룹 곽재선 회장이 주목받고 있다.

곽재선 회장은 스무 살이 채 되기 전, 단돈 7만6천원을 들고 서울에 올라와 말단 직장인으로 시작해 회장이 된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그는 2003년, 법정관리 중인 경기화학을 인수하여 알토란 같은 흑자 기업으로 변신시킨 이후, 10년 동안 10개 회사의 M&A를 성사시켜 오늘날의 KG그룹을 만들었다.

경영악화로 아무도 거들떠보지 않던 기업을 자기만의 뚝심과 철학으로 인수하여 수백억의 흑자로 회생시킨 것이다.

한편 곽재선 회장은 배수빈 전 아나운서의 시아버지이기도 하다.

김유진 기자  kimsy22@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