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권다현, 4차원 매력 발산.."내 발성과 눈빛을 알아봤을 수도"
(사진=MBC)

[한국정책신문=김시연 기자] 권다현이 4차원 매력을 발산한다.

17일 오후 방송한 MBC '라디오스타'에는 권다현이 출연했다.

이날 권다현은 "요즘 정체성에 혼란이 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권다현은 "최근 소속사와 계약을 했다. 배우가 아니라 예능 섹션으로 갈까봐 제 발 저렸다"고 말했다.

권다현은 즉석에서 연기도 선보였다. 'SKY캐슬' 속 염정아를 따라했다.

염정아는 종영한 JTBC 금토드라마 'SKY캐슬'에서 자식의 서울의대 입학을 위해 물불 가리지 않고 그릇된 욕망을 키우다, 입시 코디 김주영(김서형 분)에게 휘말리면서 인생이 송두리째 변화하는 한서진 역으로 열연했다.

염정아는 극에서 자신의 욕망에 충실한 캐릭터의 설득력을 높이면서 악역 아닌 악역으로 입체적인 인물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독차지했다. 그가 극에서 한 대사들은 유행어가 됐고, '아갈미향'이라는 독특한 별명까지 얻었다. 

권다현은 "별로였냐. 그래도 괜찮지 않았냐. 눈썰미 있는 분들은 알 거다. 내 발성과 눈빛을 알아봤을 수도 있다"고 말하며 4차원 매력을 선보였다.

김시연 기자  kimsy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