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서울 아파트, 대단지일수록 가격 더 떨어졌다

[한국정책신문=윤중현 기자] 아파트 단지 규모가 클수록 매매가격이 더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114는 올해 1분기 서울 아파트의 매매가격 변동률을 단지 규모별로 분석한 결과 0.95% 하락한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의 하락 폭이 가장 컸다고 17일 밝혔다.

이어 △500~1000가구 미만(-0.30%) △300~500가구 미만(-0.09%) 순으로 뒤를 이었다. 반면 300가구 미만 소규모 단지는 오히려 0.17% 상승한 값을 보였다. 지난해 가격이 급등했던 대단지 아파트가격이 침체기에 들어서면서 조정된 반면, 가구 수가 적어 거래가 드문 소규모 아파트는 경기 영향을 덜 받는 것으로 부동산114는 분석했다.

특히 서울 지역 1000가구 이상 아파트의 경우 작년 집값이 많이 올랐던 강남4구에서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구별로 △강남구(-2.22%) △송파구(-2.09%) △양천구(-1.63%) △강동구(-1.26%) 순으로 매매가격이 떨어졌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대단지 아파트는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이나 편의시설 등 주거환경이 우수해 수요가 꾸준하다”면서도 “살 사람에 비해 매물이 많아 가격을 내려야 거래가 이뤄지는 만큼 매수세가 움츠러든 침체기에는 가격 하락 폭이 크게 나타난다”고 말했다.

윤중현 기자  yjh@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