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전자
LG유플러스, AI기술로 장애인·노인·아동 도와네이버와 서울시설공단과 함께 AI스피커 증정
LG유플러스 스마트홈상품그룹장 류창수 상무(뒷줄 오른쪽에서 두번째), 서울시설공단 복지경제본부 민병찬 본부장(뒷줄 오른쪽에서 세번째), 네이버 서치앤클로바 CIC 정석근 리더(뒷줄 오른쪽 첫번째), 서울시설공단 권순만 장애인콜택시운영처장(뒷줄 오른쪽에서 네번째)이 U+우리집AI 스피커를 전달받은 지체장애인과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지체장애인이 우리집AI 스피커로 '장애인 콜택시', '교통약자용 지하철 정보' 서비스를 시연해보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한국정책신문=길연경 기자]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와 네이버(대표 한성숙)는 이용 활성화를 위해 시각·지체 장애인 가정 1300가구에 AI스피커를 보급시키는데 주력하고자 서울시청 시민청에서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이지윤)에 AI스피커를 기증하는 전달식을 17일 개최했다.

LG유플러스와 네이버는 지체장애인 300명에게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가 탑재된 ‘U+우리집AI’ 스피커 300대와 네이버가 제공하는 AI 추천 뮤직 서비스 바이브(VIBE) 12개월 무료 이용권을 지원한다. 지체장애인들은 AI스피커를 활용해 ‘장애인 콜택시’, ‘교통약자용 지하철 정보’ 등 장애인 전용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이날 전달식에는 장애인전용 서비스 시연행사도 준비해 일반인들도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해 장애인 애로사항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계기를 마련했다. AI스피커를 통해 음성으로 간단히 콜택시를 호출하는 ‘장애인 콜택시’ 서비스, 수도권 1~9호선 역사 내 엘리베이터·장애인 화장실·전동휠체어 충전기 위치를 음성으로 알려주는 ‘교통약자용 지하철 정보’ 서비스가 시연됐다. 
 
또 LG유플러스는 24일 서울역 4층 KTX대회의실에서 ‘시각장애인의 정보 접근성을 높이는 따뜻한 AI 기술’을 주제로 전국 시각장애인 정보화 강사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진행한다. 응급상황이나 화재발생시 AI스피커를 통해 음성으로 119를 호출하면 문자로 전달되는 ‘119 문자 신고’ 서비스를 5월 중 추가로 선보인다. 

류창수 상무는 “장애인이 행복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 생활 편의와 안전관련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시설공단 복지경제본부 민병찬 본부장은 “4차산업시대 민간기술과 공공기관의 상호협력을 통해 장애인 콜택시 서비스를 개선하고 미래 지향적인 서비스 기반을 마련하게 되는 계기가 될 것”라고 밝혔다.

길연경 기자  besound24@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유플러스#AI스피커#네이버#서울시설공단

길연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