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대림산업, 새 주거플랫폼 'C2 HOUSE' 선보여
C2 하우스 내 주방 <대림산업 제공>

[한국정책신문=윤중현 기자] 대림산업이 수요자들의 생활 패턴을 반영해 인테리어 스타일, 구조, 설계 등을 차별화한 e편한세상의 라이프스타일 맞춤 주거 플랫폼 'C2 HOUSE'를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C2 HOUSE는 'Creative Living'과 'Customizing Space'의 결합어로 개인의 성향과 개성에 맞춰 사는 공간이라는 의미가 담겼다. 급변하는 라이프스타일과 주거 환경에 맞춰 유연하게 대처 가능한 주거 플랫폼으로 개발됐다. 

디자인은 비움을 콘셉트로 조형과 선을 단순화시키고 거실 아트월을 주방까지 확대해 인테리어에 통일감을 입혔으며 친환경 자재와 오염에 강한 특수 표면 코팅이 마감처리 됐다. 주방에는 가로의 대형 와이드창이 적용돼 개방감을 높였으며 기존 창문으로 사용됐던 공간이 수납공간으로 채워졌다. 

주거 최적화의 일환으로 다용도실에 원스톱 세탁존이 마련됐다. 세탁기와 건조기가 병렬 배치돼 한 곳에서 빨래를 원스톱으로 마칠 수 있고 애벌빨래를 위한 싱크볼과 다림질 공간도 제공된다. 

주방에는 6인용 식탁이 들어설 공간이 확보됐으며 일반 대용량 냉장고도 돌출 없이 넣을 수 있는 냉장고장, 주방용품 보관이 가능한 디바이드 서랍장 등도 조성된다. 싱크대 높이도 기존 86㎝에서 3㎝ 높아진 89㎝로 변경됐다. 평균키가 커진 현대인의 신체조건과 남성들까지 고려해 최적화됐다. 

C2 HOUSE는 입주민 각자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른 변경이 가능한 평면으로 제공되는데 안방, 주방, 화장실 등 최소한의 내력벽 구조만 남겨둔 채 공간을 트거나 나눌 수 있는 가변형 구조로 설계됐다. 방과 방 사이, 거실과 방 사이 등의 벽체를 허무는 것이 가능해졌다.

새 플랫폼은 이달 말 하남 감일지구에서 분양 예정인 '감일 에코앤 e편한세상'에 처음 적용될 예정이다. 주택전시관에 C2 HOUSE 체험존이 마련되며 VR 체험존, 유아동반 전용 상담석 등도 계획됐다.

대림산업은 "C2 HOUSE에 대한 특허 등록을 하반기 완료하고 독보적인 상품 우위를 선점해 나갈 계획"이라며 "향후 예정된 분양 사업장에도 순차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윤중현 기자  yjh@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중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