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이마트, 러시아산 대게 도매가 수준으로 판다세계적 대게 어획량 감소로 가격 상승, 수요 줄어…"주요 수산물 가격 안정화 힘쓸 것"
<이마트 제공>

[한국정책신문=한행우 기자] 이마트는 어획량 감소로 몸값이 비싸진 러시아산 대게를 4월 3주차 ‘국민가격’ 품목으로 선정해 오는 18일부터 24일까지 기존 가격 대비 24% 저렴하게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750g내외 1마리당 3만4800원에 구입 가능하다. 노량진 수산 시장의 4월 3주차 대게 위판 가격이 동일 중량 환산 시 3만4000~3만5000원 선임을 고려하면 도매가 수준에 판매하는 셈이다.

이번에 선보이는 대게는 러시아 동사할린 지역에서 어획한 것이다. 이마트는 사전 기획을 통해 산지 시세가 저렴할 때마다 대게를 매입, 강원도 동해시 계류장에 물량을 비축해 총 6톤 규모 행사물량을 마련했다. 

세계적으로 대게 어획량이 감소 추세를 보이며 대게 시세가 유례없는 고가를 형성, 국내 수요 역시 줄어들어 대게를 맛보기 힘들어졌다는 게 업체 측 설명이다. 

관세청 수출입통계 자료에 따르면 러시아산 대게의 톤당 수입단가는 2010년 6175불에서 2018년 2만618불로 8년새 3배 이상 뛰었다. 2019년 들어서도 전년 대비 20% 가량 상승했다. 이 영향으로 국내 대게 소비도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이마트의 2018년 대게 매출은 2017년보다 29.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홍덕 이마트 수산 팀장은 “중국 등 신규시장을 중심으로 대게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는 데 비해 주요 대게 생산국의 어획량이 지속적으로 감소하면서 고시세가 형성된 탓에 시중에서 대게를 맛보기 힘들어졌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제철 맞은 대게를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이는 한편 앞으로도 주요수산물의 가격 안정화에 힘써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행우 기자  hhw86@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마트#국민가격#러시아대게

한행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