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에이미, 왜 하필 지금?.."나한테 절대 그러면 안됐다"
(사진=TV조선)

[한국정책신문=김시연 기자] 방송인 에이미가 7년 만에 프로포폴 공범으로 연예인 A 군을 지목하며, 사건 당시 A 군이 자신의 입을 막으려 성폭행 동영상 촬영을 지시했다고 폭로해 또 한 번 연예계에 폭풍이 휘몰아 칠 것으보 보인다.

16일 대중들은 "왜 자꾸 좋아하는 연예인이 이런 일들을 벌이는 걸까요 속상합니다", "아직 진실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동료를 물고 들어가는 H와는 다르긴 하다. 제발 저린 A 군의 행동은 비열한 듯", "지금 에이미 말이 다 사실일까요 녹취록이 있는 게 확실히 맞는지 사실관계부터 따지고 맞는다면 그 후에 욕을 해도 늦지 않음 지라시나 루머가 판을 치고 있으니 사실관계 나오면 그때 실컷 비난해도 늦지 않습니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에이미는 이날 자신의 SNS에 프로포폴을 함께 투약했던 연예인 A군을 언급했다. 9년 전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조사를 받을 당시 거론되지 않았던 인물이다. 2년 후 졸피뎀 투약 혐의에서도 공범은 언급되지 않았다.

에이미는 소울메이트와 같았던 친구 A군이 조사가 시작되자 '공범임을 함구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A군이 리벤지 포르노로 자신의 입을 막자고 제안했다는 내용의 녹취록도 듣게 됐지만, 그는 우정을 택했고 두 번의 혐의에서 모두 A군은 제외됐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A군은 모든 일이 마무리되자 돌변했고 에이미는 큰 배신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에이미는 A군의 활발한 활동을 저격, "나한테 절대 그러면 안됐다"고 원망하며 슬픔을 드러냈다.

한편 현재 에이미는 해당 글을 더이상 게재하지 않고 삭제한 상황이다.

김시연 기자  kimsy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