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SK건설, 대전·부산서 총 3101억 규모 재개발 수주
대전중앙1구역 투시도 <SK건설 제공>

[한국정책신문=윤중현 기자] SK건설은 대전 '중앙1구역'과 부산 '부곡2구역' 2개 사업장의 재개발사업 시공권을 따냈다고 16일 밝혔다.

대전 중앙1구역 재개발사업은 대전시 동구 소제동 299-264번지 일대에 지하 2층~지상 28층, 6개동 총 618가구 규모의 아파트와 부대 복리시설을 짓는 프로젝트다. 2021년 7월 착공·분양, 2024년 1월 입주 예정이다. SK건설의 총 도급액은 1146억원이다.

중앙1구역은 대전역 일대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역세권 개발사업의 한 축으로 주목받고 있다. 대전로와 중앙로를 통해 지역 내 빠른 이동이 가능하고, 대전역 동광장에 인접해 KTX와 SRT를 이용할 수 있다.

김수환 SK건설 도정영업2실장은 "대전역과 인접한 중앙1구역은 뛰어난 입지조건과 대전역세권 개발사업으로 향후 미래가치가 높은 곳"이라며 "SK건설의 특화설계와 우수한 시공능력을 통해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아파트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같은날 수주한 부산 부곡2구역 재개발사업은 부산광역시 금정구 부곡동 279번지 일대에 지하 4층~지상 42층, 총 2348가구 규모의 아파트를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SK건설은 GS건설, 포스코건설과 컨소시엄을 통해 이 사업에 참여했으며 SK건설의 도급액은 1955억원 규모다. 

윤중현 기자  yjh@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중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