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황하나 거짓말, 왜 그랬나
(사진=MBC)

[한국정책신문=김유진 기자] 황하나의 거짓말 발언이 화제다.

15일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서울 종로구 소재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황하나를 조사한 결과 상대방이 대화 도중 부장검사를 운운하자 홧김에 이 같은 발언을 했고 사실상 아는 사람은 없다라는 진술을 확보했다"라고 밝혔다.

문제가 된 발언은 "아버지와 경찰청장이 친한 친구"라는 황하나의 말. 이 같은 황하나의 발언이 거짓말로 드러난 것.

경찰 관계자는 "당시 황하나를 조사했던 수사관의 컴퓨터 IP 등을 조사한 결과 서장실에서 조사를 받았다는 의혹도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단했다"라고 전했다.

지난 2015년 황하나는 한 블로거와 명예훼손 소송을 벌일 당시 지인에게 "우리 삼촌과 아빠가 경찰청장이랑 베프(절친)"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해 8월께 황하나가 남대문경찰서 상황실을 견학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바 있다.

이에 관해 경찰은 "황하나가 일반인 동행자와 함께 명예훼손 고소 때문에 경찰서를 찾았을 당시 큰 소리로 울고 있었다. 이에 경무과장이 달래려고 과장실로 황씨와 동행자를 데려갔고, 이후 황씨가 ‘상황실을 보고 싶다‘고 해 데려가서 보여 준 건 맞다. 다만 해당 경무과장은 황하나가 누구인지 전혀 몰랐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황하나는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됐고, 검찰에 송치됐다.

황하나가 과거 마약 투약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을 당시 부실수사 정황과 유착 의혹 등에 대해 경찰 측은 "앞으로 밝힐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유진 기자  kimsy22@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