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고성 산불 확산…불길 안잡혀
(사진=YTN)

[한국정책신문=김유진 기자] 고성에서도 산불이 발생했다. 불과 1시간 만에 5㎞가량 떨어진 곳까지 번질 정도로 확산 속도가 빨라 인근 콘도 숙박객과 주민들은 급히 안전한 곳으로 피신하고 있다.

산림청과 강원도소방본부는 오늘(4일) 저녁 7시 20분쯤 강원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한 주유소 맞은편 도로변 변압기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불이 나 산불로 번졌다고 밝혔다.

산림청과 강원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17분께 강원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한 주유소 맞은편 도로변 변압기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불이 나 산으로 옮겨붙었다.

소방당국은 물탱크와 펌프차 등 장비 23대와 소방대원 등 78명을 투입해 초기 진화에 나섰으나 강풍 탓에 큰 불길을 잡는 데 실패했다.

불길이 급속도로 번지면서 강원소방은 서울·경기·충북소방에 지원을 요청했다. 인제에 있던 본부 통제단도 고성 토성면사무소로 옮겼다.

확산 저지선을 구축하기도 전에 불길이 삽시간에 번지면서 고성군 일대 주민들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소방당국은 서울·경기·충북소방본부에 지원을 요청했고, 산림당국도 공무원과 진화대원 등 동원 가능한 진화인력을 모두 동원하고 있다.

김유진 기자  kimsy22@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