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2.19 수 18:01
상단여백
HOME 경제ㆍ금융 은행
우리금융지주, 국제자산신탁 인수 추진
<우리은행 제공>

[한국정책신문=김하영 기자] 우리금융지주(회장 손태승)는 국제자산신탁 경영권 지분 인수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 양해각서는 실사, 인수가격 및 인수조건 협상, 주식매매계약(SPA) 체결 등 본격적인 인수 절차 진행에 앞서 성공적인 거래에 대한 공감대를 바탕으로 체결된 것이다. 우리금융은 조만간 회계법인, 법무법인 등과 함께 국제자산신탁에 대한 실사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국제자산신탁은 지난 2007년 부동산신탁업에 진출해 지난해 기준 수탁고 23조6000억원, 당기순이익 315억원을 냈다. 관리형 토지신탁과 담보신탁에 강점을 보유하고 있으며, 최근 대리사무와 같은 부동산개발 관련 부수업무 비중을 확대하는 등 사업다각화를 추진하고 있다.

국제자산신탁은 대주주 유재은 회장(55.7%)과 자녀 유재영(10.0%)이 지분 65.7%를 보유하고 있고, 우리금융 자회사인 우리은행이 6.5%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부동산신탁업은 연평균 10%대의 성장률과 20%대의 자기자본이익률(ROE) 등 자체적인 성장성과 수익성이 높은 데다 그룹내 타 계열사들과의 업무 확장성이 높고 시너지 창출이 용이해 우선 인수를 추진하게 됐다”며, “국제자산신탁 인 수시 그룹 부동산금융의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면서 은행 등 계열사들과 함께 차별화된 종합 부동산금융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하영 기자  sohj0915@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리금융지주 국제자산신탁#우리금융지주#우리금융

김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