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승리 횡령 혐의, 입장 밝힐까
(사진=MBC)

[한국정책신문=김시연 기자] '버닝썬 게이트'를 수사하는 경찰이 가수 승리를 업무상횡령 혐의로 추가 입건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몽키뮤지엄 관련 수사를 하던 중 승리와 유모씨가 자금을 횡령한 부분을 확인해 업무상 횡령 혐의로 추가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횡령 액수가 몇천만원 정도라고 설명하면서도 횡령한 자금을 구체적으로 어디에 사용했는지는 확인이 어렵다고 전했다. 횡령 액수는 향후 수사가 진행되면서 특정될 전망이다.

승리와 유씨는 2016년 서울 강남구에 술집 몽키뮤지엄을 오픈했다. 두 사람은 몽키뮤지엄을 관할구청에 일반음식점이라고 신고한 후 유흥주점식으로 불법 영업했다.

이에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1일 승리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입건, 비공개 소환 조사를 진행했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몽키뮤지엄 관련 승리의 횡령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경찰 브리핑으로 승리 측이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한편 경찰은 윤 총경에게도 청탁금지법 혐의를 적용해 추가 입건했다. 경찰 고위 관계자는 "티켓, 골프, 식사 등과 관련해 청탁금지법 혐의를 적용해 추가 입건했다"며 "누가 계산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진술이 엇갈리는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김시연 기자  kimsy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