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3 목 11:43
상단여백
HOME 산업 IT·전자
KISA-W3C, '웹 표준 국제 회의' 2020년 한국서 개최웹 서비스 이용 편의 증진 위한 플러그인 제거·웹 표준 기반 확보 추진 위함

[한국정책신문=백소민 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김석환, 이하 KISA)은 국제 웹 표준 단체 '월드 와이드 웹 컨소시엄'(W3C)과 공동주관으로 오는 2020년 '제54차 웹 표준 국제회의'를 국내에서 개최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W3C는 웹에 대한 모든 표준안 제정과 웹의 기술·사회적 확산을 위해 1994년 설립된 비영리 단체다. 현재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등 약 500여개 글로벌 회원사가 소속돼 있다. 국내에는 현 W3C 대한민국 사무국 운영기관인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를 비롯해 삼성전자, LG전자 등 21개 회원사가 참여하고 있다.

W3C는 단체 운영·관리, 웹 표준 기술에 대한 방향성·전략 등에 대한 논의를 위해 1994년부터 연 2회씩 웹 표준 국제회의를 열고 있다. KISA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내 이용자들의 웹 서비스 이용 편의 증진을 위한 플러그인 제거 및 웹 표준 기반 확보를 추진하기 위해 오는 2020년에 개최될 회의를 한국에 유치했다.

KISA는 이날 W3C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W3C 아태지역 본부인 게이오대학교, W3C 대한민국 사무국 등과 협력해 회의 개최를 준비하기로 했다. 또 이번 회의를 계기로 국내 웹 개발자들의 역량 강화와 최신 웹 표준 공유를 위한 국제 콘퍼런스도 함께 개최할 예정이다.

김석환 KISA 원장은 "2020년 웹 표준 국제회의에서 논의될 다양한 신규 웹 표준 기술이 국내 웹 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소민 기자  bsm@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ISA#한국인터넷진흥원#W3C#웹표준국제회의

백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