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ㆍ금융 증권
검찰, 삼성물산 등 압수수색···'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수사 본격화
<뉴스1>

[한국정책신문=김하영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대표 김태한)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삼성물산 등 관계자 사무실을 추가 압수수색하며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14일 경기 과천 삼성SDS 데이터센터, 서울 강서구 상일동의 삼성물산 건설부문 사무실을 포함해 성동구에 위치한 사건 관련자 사무실 등 10여곳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은 이날 오후 5시부터 검사와 수사관들을 투입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12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삼성바이오에피스 등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당시 압수수색 대상에는 삼정·안진·삼일·한영 등 회계법인 4곳과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최대주주인 삼성물산도 포함됐다.

김하영 기자  sohj0915@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삼바 분식회계#삼성바이오 분식회계

김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