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전자
페이스북·인스타그램, 새벽부터 '먹통'…디도스 아냐"상황 인지하고 문제 해결 중이다"
페이스북 캡처.

[한국정책신문=백소민 기자]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가 14일 새벽부터 장애를 일으키고 있다.

페이스북은 이날 새벽 2시 49분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페이스북 앱 접속에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인지했다"며 장애 발생 사실을 처음 밝혔다.

잠시 뒤 페이스북은 "우리는 이 문제를 가능한 한 빨리 해결하려고 집중하고 있다"면서 "이 문제가 분산서비스거부(DDoS·디도스) 공격과 관련이 없다는 것은 확인해 줄 수 있다"고 트윗했다. 디도스란 서버가 처리할 수 있는 용량을 넘는 대량의 정보를 한꺼번에 보내 과부하로 특정 웹사이트를 다운시키는 공격 방식이다. 

인스타그램도 오전 7시경 트위터를 통해 장애 발생 사실을 알렸다.

새벽 시간대이지만 '페이스북 오류', '인스타그램 오류'가 국내 포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다. 국내 SNS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도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의 오류에 관해 얘기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USA투데이 등에 따르면 페이스북의 이상 징후는 미 동부시간 이날 정오(한국시각 오전 1시)경부터 시작됐으며 현재 메시지 전송과 메신저 기능 등 주요 기능 사용이 제한되고 있다.

이와 같이 페이스북은 PC용 사이트와 앱 모두 오류를 일으켰다. 일부 사용자들은 '유지보수를 위해' 사이트 접속이 막혔다는 메시지를 받았다고 말했다. 

한편 페이스북은 2018년 9월에는 네트워크 문제로 사이트가 다운된 바 있으며, 같은 해 11월에는 서버 문제로 사이트 접속이 멈췄던 적도 있다.

백소민 기자  bsm@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인스타그램#먹통#페이스북서버장애#인스타그램서버장애#디도스

백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