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경찰청장 발언에 주목한 대중들
(사진=다음 프로필)

[한국정책신문=김유진 기자] 경찰청장 발언에 대중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경찰청장이 클럽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 의혹에 대해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수사하겠다고 밝혔기 때문.

민갑룡 경찰청장은 13일 오후 긴급 기자 간담회를 열고, 일명 ‘버닝썬 사태’와 관련한 수사 상황을 브리핑했다.

이날 민 경찰청장은 ‘버닝썬 사태’에 경찰 최고위층이 연루돼 있다는 유착 의혹에 대해 “경찰의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철저히 수사·감찰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통해 어떠한 비리나 범죄가 발견되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철저히 발본색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경찰청장은 기자간담회를 통해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빅뱅의 멤버 승리에 대한 강력한 수사 의지를 피력해왔다. 

앞서 이날 오전 방송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승리, 정준영의 카카오톡 대화를 국민 권익위에 넘긴 방정현 변호사가 출연했다.

방정현 변호사는 “카카오톡 대화에 경찰과 유착 관계가 의심되는 정황들이 많이 담겨있다”면서 “가장 큰 우두머리와 유착이 돼 있다”고 말했다.

‘강남서장을 넘어서는 정도냐’라는 질문에 방정현 변호사는 “서장 수준은 아니다. 더 위다”라고 말했다.

김유진 기자  kimsy22@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