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3 목 11:43
상단여백
HOME 경제ㆍ금융 제2금융
BC카드, 현대차와 카드 수수료율 협상 타결···신한·삼성·롯데카드만 남아BC카드 "고객 불편 막기 위해 현대차 조정안 수용"
<BC카드 제공>

[한국정책신문=김하영 기자] 수수료율 인상을 놓고 협상하던 BC카드(대표 이문환)와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가 계약해지 3일을 앞둔 11일 막판 합의에 성공했다. 이로써 현대차와 수수료 협상을 끝내지 못한 카드사는 신한·삼성·롯데카드만 남게 됐다. 

이날 BC카드 관계자는 “고객의 불편함을 막기 위해 현대차에서 제시한 조정안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BC카드와 현대차가 합의한 수수료율은 앞서 협상을 타결한 카드사들과 비슷한 1.89%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BC카드를 비롯해 KB국민·현대·하나·NH농협·씨티카드와 현대차의 가맹점 카드 수수료율 협상이 마무리됐다.

한편, 신한·삼성·롯데카드는 현대차와 최종 합의에 실패해 이날부터 가맹점 계약이 해지된 상태다.

김하영 기자  sohj0915@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차#현대차 카드#현대차 카드 수수료#현대자동차 카드#현대자동차 카드사

김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