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2.22 토 16:36
상단여백
HOME 정책포커스 정책일반
김현미 "미세먼지 관리 강화"···건설현장·교통 등 긴급조치노후 경유 화물차, 버스, 건설기계 등 불필요한 운행 자제와 공회전 금지 요청
초미세먼지주의보가 발령된 서울 여의도 일대 도심 모습. <뉴스1>

[한국정책신문=서기정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건설현장과 교통시설, 운행차량에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긴급조치를 주문했다. 전국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진 지 6일만이다.

김현미 장관은 6일 미세먼지 저감 조치와 관련 "지하철 역사와 차량, 버스 터미널․환승센터와 같은 다중이용시설에 물청소와 진공 청소를 강화해 실내 공기 질을 쾌적하게 관리해달라"고 지시했다.

미세먼지의 주 배출원인 노후 경유 화물차와 버스, 건설기계에 대해서도 불필요한 운행 자제와 공회전 금지 등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또, 김 장관은 공사장과 도로·철도 건설 현장에서 배출되는 '날림먼지'를 줄이기 위해 △방진막·살수시설 설치 △건설 현장 살수량 증대 △인근 도로 청소 강화 △낡은 건설기계 운영 금지 등도 지시했다.

손명수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미세먼지 저감조치를 속도감 있게 추진할 수 있도록 모든 기관이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서기정 기자  kijungseo@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세먼지#초미세먼지#초미세먼지주의보#건설현장#김현미장관#김현미#국토부#국토교통부

서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