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허창수 전경련 회장, 4연임 확정…모두 꺼리는 자리 "총대 멨다"2011년 33대 회장 이후 37대까지…"어깨 무겁다"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제58회 정기총회에서 제37대 회장 취임사를 위해 단상에 오르고 있다. <뉴스1>

[한국정책신문=서기정 기자] 허창수 GS그룹 회장은 재계 대표 단체인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 회장직을 4번 연임하게 됐다.

과거 10년간 회장직을 맡은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과 함께 최다 연임 기록을 세우게 된 셈이다.

전경련은 27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제58회 정기총회를 열고, 37대 회장으로 허 회장을 단독 추대한 후 공식 선출했다.

이로써 허 회장은 2011년 33대 회장으로 전경련 수장이 된 후 4번의 연임을 하게 됐다. 임기는 정관상 2년으로 2021년까지다.

허 회장은 회장직 수락사를 통해 "또 한번 중책을 맡게 돼 어깨가 무겁다"면서 "기대에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 지난 36대 회장으로서 힘들었던 점도 털어놓았다. 전경련은 2017년 국정농단 사태에 휘말리며 그 위상이 추락한 바 있다.

그는 "전경련이 어려움이 많았는데, 새롭게 태어나기 위해 노력을 기울였다"며 "조직을 대폭 축소하고 뼈를 깎는 구조조정을 단행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투명한 운영에도 만전을 기했으나 국민들이 보기엔 아직 부족했다"며 "다시 회장직을 준 만큼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허 회장이 10년간 회장직을 맡게 된 데에도 국정농단 여파로 주요 대기업 총수들이 나서기를 꺼려하는 탓이 크다.

실제 허 회장도 2017년 총회에서 연임하지 않겠단 의사를 밝혔지만, 당시 새 회장 후보가 없었다. 이번에도 후임자 물색에 적극 나섰으나, 나선 사람이 없었다고 알려졌다.

서기정 기자  kijungseo@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창수#GS#GS그룹#전경련#회장직#국정농단

서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