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포커스 부동산정책
HUG, 부산 남구와 연제구 '고분양가 관리지역' 해제아파트 가격 하락세, 낮은 청약경쟁률 등 주택시장 반영해 결정

[한국정책신문=서기정 기자] 부산 남구와 연제구가 고분양가 관리지역에서 해제됐다.

주택도시보증공사(대표 이재광, 이하 HUG)는 최근 주택시장을 반영해 부산 남구와 연제구를 '고분양가 관리지역'서 해제한다고 21일 밝혔다.

부산 남구와 연제구는 최근 아파트 가격이 하락 추세고, 낮은 청약경쟁률을 보여 고분양가 관리지역에서 제외됐다. 이로써 부산에선  해운대구, 수영구, 동래구만 관리지역으로 남게 됐다.

HUG는 그동안 분양가, 매매가 등 통계자료와 전체 주택시장에 미치는 영향력 등을 고려해 고분양가 관리지역을 선정해왔다.

HUG 관계자는 "고분양가 사업장 확산 시, 입주시점 시세가 분양가에 못 미칠 경우 다수의 미입주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이에 따라 증가되는 HUG 보증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제도 취지를 설명했다.

서기정 기자  kijungseo@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UG#고분양가관리지역#분양가#부산#부동산규제

서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