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서울 집값 0.07%↓… 2013년 이후 최장기간 하락세14주 연속 하락…하락폭은 2주 연속 축소
<한국감정원 제공>

[한국정책신문=서기정 기자] 서울 집값이 14주 연속으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지난 2013년 이후 최장기간 하락세다.

14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2019년 2월 둘째 주(11일 기준) 전국 주간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서울 집값은 0.07% 떨어졌다.

이는 14주째 이어진 하락세로, 2013년 이후 나타난 최장기간과 같다. 2013년엔 5월 넷째 주부터 8월 넷째 주까지 14주 연속 하락한 바 있다.

역대 최장기간은 2011년 8월 둘째 주부터 2013년 2월 넷째 주까지 82주간이다.

다만, 전주(-0.08%)보단 0.01%포인트(p) 줄어 하락폭은 다소 축소됐다.

감정원 관계자는 "매수심리 위축, 대출규제, 보유세 부담, 금리상승 등 다양한 하방압력으로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다"며 "다만, 긴 설명절의 영향으로 거래가 감소해 하락폭이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강북 14개구는 전주와 같은 -0.05%를 기록했다. 마포(-0.18%), 용산(-0.15%), 중구(-0.11%) 등 대부분 구에서 거래감소에 따른 매물 누적으로 감소세를 나타냈다.

강남 11개구도 전주와 같은 -0.10%로 투자 수요가 많았던 일부 재건축 단지와 신축 대단지 위주로 집값이 떨어졌다. 양천구(-0.21%), 강동구(-0.19%), 강남구(-0.16%), 서초구(-0.15%) 등이 크게 감소했다.

서기정 기자  kijungseo@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집값#집값#아파트값#매매#매매가격

서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