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檢 '가습기살균제' 애경산업 측 추가 압수수색애경산업 채동석·이윤규 대표이사 등 고발 돼…수사 보강 차원

[한국정책신문=한행우 기자] 가습기살균제 피해사건 전담팀을 꾸리고 수사를 벌여온 검찰이 애경산업 측을 추가 압수수색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권순정)는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소재 애경산업의 전산자료를 관리하는 계열사를 압수수색했다. 기소 여부를 가리기 전 이날 확보된 하드디스크 자료를 더해 수사를 보강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지난 달에도 SK케미칼·애경산업·이마트 본사 등을 수차례 압수수색한 뒤 압수물에 대해 디지털포렌식 작업을 진행했다.

2016년 초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 환경보건시민센터는 SK케미칼, 애경산업, 이마트 임원들을 잇따라 검찰에 고발했지만 증거불충분 등으로 기소 중지됐다. 

이에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가습기넷)는 지난해 11월27일 업무상과실·중과실치사상 혐의로 SK케미칼의 최창원·김철, 애경산업의 채동석·이윤규 대표이사 등 14명을 고발했다.

원료물질로 클로로메틸이소티아졸리논(CMIT) 및 메틸이소티아졸리논(MIT)을 사용해 가습기살균제를 제조·유통시켜 많은 사람을 죽거나 다치게 만들었다는 주장이다. 

피해자·시만단체 측과 가습기살균제 제조사 측은 업무상과실·중과실치사상의 공소시효 문제를 두고도 다투고 있다.

해당 사건이 처음 발생한 2011년을 기준으로 하면 7년의 공소시효가 만료됐지만 피해자들은 2015년 사망자가 나온 것을 기준으로 잡으면 공소시효는 2022년이라고 맞서고 있다. 

검찰은 지난 1월 피해자와 가습기넷 고발을 대리한 김기태·박종언 변호사를 불러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서울중앙지검은 가습기살균제 재수사에 식품·의료범죄를 담당하는 형사2부 소속 검사 전원을 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부서와 일선 청에서 나온 파견검사까지 포함해 전담수사팀은 검사 6명 규모인 것으로 전해진다. 

한행우 기자  hhw86@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행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