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조들호 하차논란, 알고보니…
(사진=KBS)

[한국정책신문=김시연 기자] ‘동네변호사 조들호 2 : 죄와 벌’(이하 ‘조들호2’) 측이 배우들의 하차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조들호2’ 측은 14일 “조달환, 이미도는 스토리상 중반부까지 등장할 예정”이라며 “이야기 흐름상 자연스럽게 퇴장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에피소드 형식의 드라마인만큼 기획부터 주연배우들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구성되어왔고, 향후에도 이야기의 흐름상 새로운 인물이 투입되거나 퇴장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오전 한 매체는 '조들호2'에서 이미도와 조달환의 갑작스런 하차설과 함께 작가 교체설, 메인 감독 하차설을 보도했다.

이에 KBS '조들호2' 측은 세가지 쟁점에 대해 모두 부인하며 "순조롭게 촬영이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드라마 측이 배우 측과는 전혀 다른 입장 차이를 보이고 있어 논란이 예상되고 있다.

김시연 기자  kimsy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