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文대통령 "부산, 세계 선도할 '스마트시티'로 조성"6번째 전국경제투어 '부산' 방문…"스마트시티 모델, 해외 진출 추진할 것"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혁신의 플랫폼 함께 만드는 스마트시티' 전략발표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한국정책신문=서기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부산광역시를 방문해 "부산시를 세계에서 가장 앞서나가는 '스마트시티'로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13일 전국경제투어 6번째로 부산광역시를 방문, 이날 오전 벡스코에서 열린 '부산스마트시티 혁신전략 보고회'에 참석해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세계 스마트시티 시장에서 주도권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 정부의 목표와 의지는 명확하다"며 "부산시와 세종시를 세계에서 가장 앞서나가는 스마트시티로 조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부산의 스마트시티 조성에 대해 많은 시간을 할애해 말했다.

그는 "2022년 스마트시티에서 생활하면, 출퇴근 등 도로에서 소비하는 시간 60시간, 행정처리 20시간, 병원 대기 5시간 등 1년에 124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며 "4차 산업기술을 활용한 통합안전관리시스템으로 지진과 화재 같은 재난정보를 즉각 알게 되고, 소방차의 출동시간이 5분 내로 단축된다"고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또 "도시 범죄율은 25%, 교통사고는 50%가량 줄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부산과 세종의 시범도시가 성공하면, 도시구상-계획-설계-시공-운영의 전 과정을 포괄하는 선도 모델로 해외 진출을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중국, 페루, 오만 등에 이어 싱가포르, 네델란드 등 스마트시티 선도국들도 우리와의 협력을 희망해 MOU를 체결해나가고 있다"며 "총 사업비 26조원 규모의 쿠웨이트 압둘라 사업의 스마트시티 개발 프로젝트에 우리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행사가 끝난 뒤 지역경제인 30여명과 오찬을 함께해, 자동차·조선 등 지역산업 경쟁력 강화와 창업 활성화, 소상공인과 자영업종사자 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

서기정 기자  kijungseo@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재인대통령#문재인#부산#스마트시티#경제투어#전국투어

서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