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2월, 효성·포스코건설 등 '대단지' 아파트 집중 분양전국 15개 단지 1만4680세대 2월 공급 예정···예년보다 대단지 분양 증가
<직방 제공>

[한국정책신문=서기정 기자] 전통적으로 2월 분양시장은 비수기지만, 올해 2월은 비교적 많은 아파트가 공급될 예정이다.

특히, 재개발·재건축 아파트의 수도권 분양이 많아 청약대기자에겐 도심 내 우수한 입지에 청약을 노려볼 기회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11일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대표 안성우)이 2019년 2월 분양예정 아파트를 분석한 결과, 전국 15개 단지, 총 1만4680세대 중 1만2394세대가 일반분양된다.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2월 분양물량은 평균 15개 단지, 7944세대가 공급됐다. 올해 공급되는 단지수는 지난 4년 평균과 같지만, 1000세대 이상 대단지 아파트 분양이 많아 분양세대수는 평균보다 대폭 증가했다.

2월에 분양되는 15개 단지 중 10개 단지가 수도권에 집중돼 있다.

서울시에선 효성중공업이 ‘태릉효성해링턴플레이스’, ‘홍제역효성해링턴플레이스’, ‘청량리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을 앞두고 있다. 3단지 모두 기존 노후주거지가 재개발, 재건축돼 분양되는 아파트다.

경기도에선 ‘남양주더샵퍼스트시티’(포스코건설), ‘평촌래미안푸르지오’(삼성물산, 대우건설), ‘평택뉴비전엘크루’(대우조선해양건설)가 각각 1000세대 이상 대단지 아파트 분양을 할 예정이다. 인천시에선 ‘검단센트럴푸르지오’와 주상복합아파트인 ‘부평지웰에스테이트’가 분양한다.

기타도시에선 강원도 원주와 충청남도 아산에서 대규모 단지 분양이 계획돼 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지난해 12월11일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 개정으로 분양시장의 주수요층이 무주택 실수요 위주로 재편됐다"며 "합리적 분양가와 중소형 평면의 선호 속에서 역세권 대단지들의 2월 청약성적표에 귀추가 주목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직방 제공>

서기정 기자  kijungseo@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양#청약#분양물량#대단지#대단지아파트#2월분양

서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