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설 이후 '분양 큰 장'…효성·신영 등 건설사 전국 4만여가구 공급2~3월 분양 예정 물량, 전년동기 대비 1.6배 많아
<부동산114 제공>

[한국정책신문=서기정 기자] 설 연휴 이후 무주택 실수요자 중심의 '분양 큰 장'이 설 전망이다.

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2019년 2~3월 아파트 분양예정 물량은 총 4만4459가구다. 이는 전년동기(2만7518가구) 대비 약 1.6배 많은 물량이다.

분양물량은 늘어난 가운데, 청약경쟁은 상대적으로 덜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2월11일 청약제도 개편으로 유주택자의 청약문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무주택자 중심의 우선 공급과 분양권 소유자의 주택 소유 간주, 전매제한 강화, 의무거주 요건 강화 등이 개편된 청약제도의 주요내용이다. 이렇다 보니, 분양권 프리미엄을 노린 투자수요 진입이 사실상 차단된 상태다.

결국, 무주택 실수요자의 당첨기회가 대폭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수도권 2만4785가구 분양 앞둬

서울 등 수도권에서만 2~3월 2만4785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1만7535가구가 공급된 것을 비교하면 7250가구나 대폭 증가한 셈이다.

이 중 절반가량인 1만2452가구는 재개발, 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에 해당하는 물량이다.

서울 노원과 서대문, 송파, 동대문 등에서 1000가구 이상의 대규모 단지가 분양할 예정이고, 수도권에선 경기 광명과 안양 재건축, 인천 검단신도시 분양이 눈에 띈다.

효성은 서울 노원구 공릉동 230번지 일대에서 대릉현대아파트를 재건축한 '태릉해링턴플레이스'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상 25층, 16개동 규모며 전용면적 49~84㎡ 총 1308가구로 구성된다. 이 중 560가구가 일반 분양된다.

롯데건설은 서울 송파구 거여동 180번지 일대에서 거여2-1구역을 재개발한 '롯데캐슬'을 분양할 예정이다. 총 1945가구 중 745가구가 일반 분양된다. 지하철5호선 거여역 역세권이며,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진∙출입이 편리하다.

대우건설과 삼성물산은 경기 안양시동안구 비산동 419-30번지 일대에서 재건축을 통해 '평촌래미안푸르지오'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상 37층, 9개동 규모에, 전용면적 59~105㎡ 총 1199가구 중 659가구가 일반 분양될 예정이다. 지하철 1호선과 4호선이 근접하며 평촌신도시와 안양천, 학의천이 인접해 있다.

대우건설은 인천 서구 당하동 검단신도시 AB16블록에서 '검단센트럴푸르지오'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상 29층, 16개동 규모며, 전용면적 75~105㎡ 총 1540가구로 구성된다.

한양은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39-1번지 일대에서 동부청과시장 재개발을 통해 '한양수자인'을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84~162㎡ 총 1152가구로 구성된다. 지하철1호선과 경의중앙선∙분당선 역세권이며, 지하철2호선 용두역도 가까이 있다. 

SK건설과 롯데건설은 경기 광명시 철산동 233번지 일대에서 철산주공7단지를 재건축한 아파트를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59~98㎡ 총 1310가구 중 697가구를 일반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철7호선 철산역 역세권이며 서부간선도로 진∙출입이 편리하다.

우미건설은 경기 하남시 학암동 위례신도시 A3-4b블록에서 '우미린1차'를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102~154㎡ 총 875가구로 구성된다. 위례신도시는 서울 강남 접근성이 우수해 청약 수요자의 쏠림이 지속될 전망이다.

◆5대광역시 등 지방 1만9674가구 분양 앞둬

5대광역시와 지방에선 2~3월 1만9674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강원 원주시와 충남 탕정지구, 대전 유성구, 세종시 일대 대단지 물량이 눈에 띈다.

포스코건설은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 산45-16번지 일대에서 '원주더샵센트럴파크(1단지)'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상 28층, 8개동 규모며 전용면적 59~84㎡ 총 936가구로 구성된다. 중앙고속도로 진∙출입이 편리하며 원주시청과 지방법원, 중앙공원 등에 가깝다.

신영은 충남 천안시 불당동 탕정지구 2-C2블록에서 '지웰시티푸르지오'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상 40층 6개동 규모로, 전용면적 84~101㎡ 총 852가구로 구성된다. 탕정지구는 전철 1호선 아산역 역세권에 개발된다.

HDC현대산업개발은 대전 유성구 복용동 23-1번지 일대에서 '대전도안아이파크2차'를 분양할 예정이다. 총 2565가구의 대규모 아파트로 전체 물량이 일반에 분양될 예정이다. 학하택지지구와 서남부권2택지지구 개발에 따라 장기 발전 가능성이 우수하단 평가다.

GS건설과 대림산업은 세종시 반곡동 L4블록에서 '세종자이'를 분양할 예정이다. 총 1200가구가 일반 분양될 예정이다. 세종특별시 4생활권에 위치해, 금강 접근성이 우수하고, 정부 국책연구기관이 인접해 있다.

서기정 기자  kijungseo@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분양#분양물량#분양일정#공급#재건축#재개발#청약

서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