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3.31 화 18:39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윾튜브, 월 6000만원에 SNS 활동비까지..‘수입’ 어느 정도?
(사진=윾튜브 캡처)

[한국정책신문=김유진 기자] 유명 콘텐츠 크리에이터 윾튜브가 비상식적인 온라인 커뮤니티 활동 전력을 인정하고 반성했다.

윾튜브는 오늘(23일) 유튜브에 '나의 죄'라는 영상을 업로드하고 관련 논란을 언급했다.

윾튜브는 세월호 참사가 발생할 당시 자신의 이중적인 모습이 있었음을 인정했다. 페이스북에는 추모 글을 쓰고, 디시 갤러리에는 조롱글을 썼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그는 "그런 글을 쓴 사실이 기억나지 않았고 몰랐었다"고 해명했다.

또한 그는 일련의 과거 글에 대해 자신의 비상식적 행동이 있었음을 인정하고 후회한다며 사과하기도 했다.

한편 윾튜브의 수익과 관련해 월 5000만원에서 6000만원에 이어 SNS 수입까지 더한다면 월 1억 원에 달하는 매출을 올렸을 것이라는 추측이 제기되기도 했다.

김유진 기자  kimsy22@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