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내연녀 딸 성폭행, 한두 번 아니다? "미친 사람이 많아"
(사진=기사 내용과 무관/MBC)

[한국정책신문=김유진 기자] 내연녀 딸을 성폭행한 남성과 이를 알고도 묵인한 여성이 구속됐다.

내연녀 딸을 성폭행한 남성은 지난 22일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내연녀인 B씨의 딸 C(17·여)양을 수십차례 성폭행했으며 내연녀 딸을 성폭행하고도 모자라 수차례 폭행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에서 가장 충격적인 것은 B 씨가 C 양이 성폭행 당하는 것을 알고도 묵인한 혐의(성폭행 방조)로 함께 구속된 것. 

특히 A 씨와 B 씨는 C 양에게 “보고 배우라”며 자신들이 성관계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던 사실이 드러나 대중들은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대중들은 "세상엔 미친 사람이 많다"는 반응이다.

현재 경찰 조사를 모두 마친 이들은 재판을 앞두고 있다.

김유진 기자  kimsy22@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