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전자
'세미콘코리아2019'…역대 최대규모조현대 대표 "반도체 산업의 성장을 지원하는 산업전이 되겠다"
2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서 열린 '세미코코리아2019'에서 개화사를 하는 조현대 한국SEMI 대표 모습. <한국정책신문>

[한국정책신문=백소민 기자] 반도체 산업의 진화를 예견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세미콘 코리아 2019'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23일 개막했다.

23일 부터 25일까지 열리는 이번 '세미콘 코리아 2019'는 역대 최대 규모로 운영된다. 지난해 방문객은 총 4만8503명으로 집계 됐으며 올해는 약 5만명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총469개의 업체가 2037개의 부스를 통해 최신 반도체 제조 기술을 선보이며, 전 세계 120여명의 반도체 산업 전문가들의 발표도 진행된다.

개막식에는 SEMI(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의 한국 대표인 조현대 사장의 개회사와 아지트 마노차(Ajit Manocha) SEMI CEO, SEMI 국제이사회의 한국 멤버인 이용한 회장의 축사가 진행됐다. 기조연설은 삼성전자, 멘토, IBM에서 맡고 반도체 산업의 이슈인 인공지능과 미래컴퓨팅에 대해 발표한다.

올해 세미콘코리아에서는 △AI 서밋 △MEMS & Sensor 서밋 △스마트 매뉴팩처링 포럼 △MI(Metrology and Inspection) 포럼 △테스트 포럼 △SEMI 기술심포지엄(STS) △마켓 세미나 △구매상담회 △대학생 전용프로그램 △국제 표준회의 등이 진행된다.  

조현대 SEMI 코리아 대표는 "세미콘 코리아 2019는 반도체 산업의 건강한 생태계를 지원하고 SEMI 회원사들의 글로벌 비즈니스 기회를 확장하며 반도체 기술의 현재와 미래 기술을 조망하는 대한민국 최대의 반도체 산업전"이라며 "업계의 많은 관심과 참여 덕분에 매년 역대 최대 규모를 경신하고 있어 감사하며 반도체 산업의 성장을 지원하는 산업전이 되겠다"고 말했다. 

짐 펠드한 (Jim Feldhan) 세미코 리서치 대표는 "올해 글로벌 서버 수요는 전년 대비 20% 성장할 전망이다"라며 "스마트폰 글로벌 시장 규모는 45% 커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윤종 DB 하이테크 부사장은 "급성장 하는 중국시장이 한국에 위협이 될 수 있다"며 "올해 반도체 시장은 네트워크 시장과 스마트폰, 자동차 전장시장이 견인할 것"으로 내다봤다.

백소민 기자  bsm@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미콘코리아2019#반도체산업#코엑스행사

백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