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전자
넷마블, 대장정의 '2018 마구마구 최강자전' 성료총 상금 1800만원, 최종 우승은 대만의 ‘ZachLaVine’ 선수
지난 12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2018 마구마구 최강자전'의 파이널매치 '왕중왕전' 현장 전경. <넷마블 제공>

[한국정책신문=백소민 기자] 넷마블(대표 권영식)은 12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된 '2018 마구마구 최강자전'의 파이널 매치 '왕중왕전'을 성료했다고 14일 밝혔다.

넷마블은 마구마구 출시 13주년을 기념해 지난 해 5월부터 전국 6개 시도의 지역 최강자전과 대만 6개 지역 예선전을 시작으로 게임 최초로 '마구마구 최강자전'을 실시했다.

대회 파이널매치인 '왕중왕전'은 MC 레나와 마구마구 홍보 모델인 강아랑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국내 지역 최강자전을 통과한 24명과 대만 6개 지역 예선을 통과한 8명의 이용자와 32강 토너먼트로 진행됐다. 

총 1800만원(우승 1천만원) 상금 규모로 진행된 '2018 마구마구 최강자전'은 '왕중왕전'에서 대만의 'ZachLaVine' 선수가 최종 우승을 차지하며 8개월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넷마블은 '2018 마구마구 최강자전'에 대한 이용자들의 높은 관심에 보답하기 위해 '왕중왕전'을 찾은 현장 관람객에게 두산의 함덕주 선수와 곽빈 선수 대 SK의 노수광 선수와 김태훈 선수가 펼치는 특별 경기 등 다채로운 볼거리를 마련했으며 총 20만원 상당의 실물 경품과 게임 내 최고급 아이템을 선물을 선물하기도 했다.

또 '왕중왕전' 이후 이어진 '마구마구' 2019년도 계획 발표에서는 '마구M' 업데이트와 iOS 동시 런칭, 신규 다대다 모드, 인공지능(AI) 고도화, 음성채팅 지원 등의 다양한 계획들을 공개했다.

한편 2006년 공개 서비스 후 줄곧 국내 1위 온라인 야구 게임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마구마구’는 지난 2009년부터 2년간 KBO의 공식 타이틀 스폰서를 맡은 바 있다.

백소민 기자  bsm@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넷마블#2018마구마구

백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