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GS건설 '일산자이 3차' 14일부터 3일간 정당계약견본주택서 진행…1차 계약금 1000만원 정액제
일산자이 3차 견본주택에 방문객들이 몰려 단지모형을 살펴보고 있다. <GS건설 제공>

[한국정책신문=서기정 기자] GS건설(대표 임병용)이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위시티2지구 A2블록서 공급하는 '일산자이 3차'가 14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정당계약에 들어간다고 14일 밝혔다.

당첨자는 해당 서류를 지참해, 일산자이 3차 견본주택(일산동구 식사동 844번지)에 방문하면 된다.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다.

일산자이 3차는 1차 계약금 1000만원 정액제며, 중도금 무이자 혜택이 제공된다. 또, 발코니 확장 시공비도 무상 제공된다. 당첨자 발표일 후부터 6개월 뒤 전매도 가능하다.

업계에선 일산자이 3차의 조기 분양 완판을 예상하고 있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심해지면서 정부 규제가 적용되지 않는 비규제지역 단지로 수요자들이 몰리는 현상이 나타나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달 14일 견본주택을 개관한 일산자이 3차엔 첫날 7000여명, 토요일 1만여명, 일요일 1만3000여명 등 3일간 약 3만여명이 방문했다. 12월26~27일간 진행된 청약에서는 최고 9.9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전타입이 마감됐다.

특히, 서울에서도 청약을 넣은 수요자들이 많았다. 서울의 높은 집값을 피해 서울 접근성이 좋고 새 브랜드 단지를 희망하는 수요자들이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분양 관계자는 "일산자이 3차가 들어서는 위시티는 2020년 11월 서울-문산간 고속도로 개통되면 사리현IC를 통해 서울 마포구 상암동과 여의도권역, 강서구 마곡지구 등을 10분 대로 빠르게 진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정당계약이 진행되기 전부터 사전계약 접수률이 높기 때문에 일산자이 2차처럼 빠른 시일 내에 분양이 완료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명품 조경설계와 혁신 평면 공간 구성, 세대마다 주어지는 개별창고까지 입주자 삶의 질을 높이는 아파트를 만들기 위에 힘썼고 향후 위시티를 대표하는 단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기정 기자  kijungseo@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GS건설#자이#일산자이3차#일산자이#정당계약#청약당첨#분양완판#완판

서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